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TK행정통합 대구경북행정통합 권역별 토론회

기사승인 2021.03.04  09:07:31

공유
default_news_ad2
2일 오전 대구시청 본관 2층 브리핑룸에서 대구경북행정통합공론화위원회 김태일(오른쪽)·하혜수 공동위원장이 공론화위원회 출범 후 지난 11월부터 4개월간 통합대구경북 비전과 전략 등을 담은 '대구경북행정통합 기본계획'(안)을 발표하고 있다. 2021.3.2/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황악신문ㅣ안동=김서업 기자] 대구경북행정통합공론화위원회(공론화위)는 오는 4일부터 9일까지 4차례에 걸쳐 권역별 대토론회를 연다.

3일 공론화위에 따르면 대구권(4일 오후 2시 엑스코), 경북 동부권(5일 오후 2시 포항 포스코 국제관), 경북 서부권(8일 오후 2시 구미 구미코), 경북 북부권(9일 오후 2시 경북도청 동락관) 등 권역별로 4차례 토론회가 진행된다.

최철영 공론화위 연구단장이 대구·경북 행정통합 필요성과 비전을 설명하고 최재원 연구팀장이 통합된 대구·경북의 발전 전략을 발표한다.

전문가와 지역 주요 인사가 참여하는 토론회와 핵심 키워드 질의응답, 현장 참가자 질의응답 순서도 마련한다.

권역별 지정참가자 170명은 현장과 영상회의 시스템을 통해 의견을 낸다. 자유참가자는 유튜브(대구경북행정통합공론화위원회)를 시청하며 실시간을 참여할 수 있다.

공론화위는 앞으로 대토론회와 여론조사, 빅데이터 조사, 대구·경북 시·도민 500명이 참가하는 숙의토론조사 등을 통해 의견을 모은 뒤 4월 하순까지 최종 기본계획을 작성해 시·도지사에게 제출할 계획이다.

이후 일정은 8월 행정통합 찬반 주민투표 실시, 9월 특별법 국회 상정, 11월 국회 통과 여부 결정, 내년 차기 지방선거 때 대구·경북 통합광역단체장 선출 등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황악신문 #대경통합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