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비정규직 양성소 될 수 있다"…구미시의회, 비정규직지원센터 조례 보류

기사승인 2021.03.06  08:34:27

공유
default_news_ad2
구미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 회의 모습

 [황악신문ㅣ김천=김서업 기자] 경북 구미시의회가 5일 비정규직 지원센터 설치 조례 개정안 심사를 보류했다.

구미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는 이날 구미시가 발의한 비정규직 지원센터 설치·운영 내용이 담긴 비정규직 권리보호 및 지원에 관한 조례 개정안에 대해 한차례 정회 끝에 심사를 보류했다.

조례를 발의한 구미시와 더불어민주당 시의원들은 조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안장환 산업건설위원장은 "제도권에 있는 한노총, 민노총은 스스로 보호받을 수 있지만 비정규직은 상담도 받지 못한다. 기업도시에서 비정규직 근로자가 3만7000명이나 되면 조례 정도는 제정할 수 있다고 본다. 의원들이 뜻을 모아달라"고 말했다.

이지연 시의원은 "비정규직지원센터가 가진 가장 큰 의미는 김용균씨였다. 구미 청년이 정규직 되겠다고 전북 태안까지 가서 권리도 모른채 희생이 됐다. 우리 청년들이 비정규직 권리를 제대로 알고 일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하지만 국민의힘 소속 시의원들은 "비정규직 양성소가 될 수 있다", "비정규직보다 더 어려운 자영업자는 죽으라는 말이냐"며 반대의 뜻의 굽히지 않았다.

양진오 시의원은 "비정규직 보호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비정규직이 정착될 수 있는 정책으로 보인다. 비정규직을 정규직화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드는 것이 더 낫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김낙관 시의원은 "비정규직 지원센터가 비정규직 양성소가 될 수 있다"며 반대의 뜻을 밝혔다.

장세구 시의원은 "자영업자들이 도산하고 있는데, '비정규직 근로 조건 향상시켜라', '권리 보호하라'고 하면 그분들 죽으라는 이야기"라고 했다.

시의원들의 찬·반 논의끝에 산업건설위는 한차례 정회한 뒤 재개된 회의에서 결국 심사 보류를 결정했다.

구미시의회 산업건설위는 국민의힘 소속 7명, 더불어민주당 소속 2명, 무소속 1명으로 구성돼 있다.

현재 전국 31개 자치단체에 비정규직 지원센터 설치·운영이 가능한 조례가 제정돼 있고, 20곳은 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광역단체를 포함한 대구·경북지역 33개 자치단체에는 관련 조례가 없다.

#황악신문 #구미시의회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