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의성 온천·경산 어린이집 관련 신규 확진자 20명

기사승인 2021.02.19  08:25:53

공유
default_news_ad2
 


[황악신문ㅣ의성=김서업 기자] 경북 의성군의 온천 관련 집단감염과 경산시 어린이집 관련 등 코로나19 확진자가 이틀 연속 무더기로 쏟아져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18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5시 기준 경산시에서 11명, 의성군 10명, 군위군 1명 등 모두 22명이 확진됐다.

의성에서는 대구 달서구 확진자의 접촉자 3명, 탑산온천 이용자, 울산 확진자의 'n차' 감염자 등 10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앞서 지난 16일에는 온천 이용자 3명, 17일 울산 확진자 가족 2명이 확진되는 등 사흘 동안 15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방역 당국은 확진자와 접촉했거나 동선이 겹치는 주민 600여명에 대한 검체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산에서는 어린이집 원생의 가족 7명과 교사 가족 1명, 지인 1명, 원생과 접촉한 아동 1명 등 1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나머지 1명은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으로 나타났다.

다행히 추가로 감염된 원생은 나오지 않았지만, 이 어린이집 관련 확진자는 모두 23명으로 늘었다.

전날에는 지난 14일 일가족의 확진으로 밀접 접촉자를 조사하던 중 어린이집 교사인 40대 A씨가 포함돼 있어 해당 어린이집을 전수조사하는 과정에 어린이집 교사 4명과 원생 5명, 교사의 남편과 가족 4명 등 13명이 감염돼 이틀 동안 어린이집 관련 확진자가 23명으로 불었다.

군위에서도 의성의 탑산온천 이용자 1명이 확진됐다.

#황악신문 #경북코로나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