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구미서 방치 사망 3세 여아 친모 구속영장 심사

기사승인 2021.02.12  13:00:37

공유
default_news_ad2
 구미에서  3살 딸을 방치해 사망케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친모 A씨가 설날인 12일 대구지법 김천지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심문(구속 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나서고 있다.
 [황악신문ㅣ구미=김승재 기자] 경북 구미의 한 빌라에 3살 여자 아이를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엄마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12일 오전 대구지방법원 김천지원에서 열렸다.

A씨는 아기가 죽은 사실을 이미 알고 있었지만 그대로 방치했고 최근까지 양육수당과 아동수당을 꼬박꼬박 챙긴 것으로 알려져 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다.

이날 오전 11시로 예정된 영장심가를 받기 위해 김천지원으로 호송된 A씨는 검은 모자를 눌러쓴채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았다.

앞서 지난 10일 구미시 사곡동 한 빌라에서 3살 가량으로 보이는 여자 아기가 숨진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아기의 외할머니는 '빌라의 만기가 됐으니 집을 비워달라'는 집주인의 말을 듣고 빌라를 찾아갔다 숨진 외손녀를 발견했고 외할아버지가 경찰에 신고했다.

당시 빌라에는 아기 혼자 난방도 안된 방에서 숨져 있었고 사체의 부패가 상당히 진행돼 시신은 형체를 알아 볼 수 없을 정도였다.

아기의 아빠는 오래전 집을 나갔고, 20대 엄마 A씨는 이미 6개월전에 이사를 간 상태였다.

경찰은 사건 접수 당일 A씨의 신병을 확보해 수사를 벌여 왔다.

경찰 관계자는 "숨진 아기에 대해 A씨의 책임을 물을 수 있는 진술은 확보했다" 며 "고의성 여부 등 여러가지를 검토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말했다.

그런데 A씨가 이사가면서 빈집에 아이를 혼자 버려두고 간 것으로 추정돼 충격을 주고 있다.
A씨가 "아이가 죽었을 것으로 알고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여기다가 최근 재혼을 한 A씨는 동사무소에서 지난달까지 숨진 아이의 양육수당과 아동수당을 꼬박 꼬박 챙겨 간 것으로 확인돼 충격을 더하고 있다.

이웃주민 김 모씨(65·여)는 "3살짜리 아이를 이 엄동설한에 굶겨 죽였다는 얘긴데 아무리 세상이 각박해졌어도 이럴수는 없다"며 안타까워 했다.

경찰은 숨진 아이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아기사체 부검을 의뢰했다.
 
#황악신문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