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천대학교, 새로운 경영진과 함께 날개를 달다

기사승인 2024.06.10  21:18:57

공유
default_news_ad2

[김천=황악신문] 학교법인 김천대학교는 지난 1일 자로 법인 임원진 전체가 교체되었으며 새로운 경영진은 난파 직전의 김천대학교를 살리기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김천대학교는 2016년 대학구조개혁평가에서 E등급을 받으며 폐교 위기에 몰렸으며, 그 여파로 인해 신입생 모집의 어려움과 각종 재정지원이 제한되어 재정 위기로 이어졌다.

대학은 당시 재정 상황으로는 교직원들의 급여조차 해결할 능력이 없어 부곡동 소재 아파트 기숙사와 대학 소유의 토지 등을 매각하는 등 자본이 잠식되는 상황에 이르렀다.

법인 수뇌부는 폐교에 대한 논의도 심각하게 다루었으나, 기쁜소식선교회 설립자 박옥수 목사가 기독교 대학의 폐교에 안타까움을 표하며 폐교를 막고 상생의 길을 걷자는 제안을 강성애 전 이사장이 받아들여 현재의 경영진으로 구성하게 되었다.

신임 법인의 구체적인 재정지원 안은 전체 교직원들에게 직접 공표하려고 일정을 조율 중이며, 대략적인 계획을 확인한 결과 첫 번째 협의 사항은 기독교 설립이념의 계승이었으며, 대학을 살리기 위한 재정지원 안은 장기적으로 최대 200억 원 규모의 대학 지원 계획과 더불어 구성원들의 고용 승계, 현재 시행하고 있는 김천대학교 전체 교직원들의 급여 삭감(기부금형식의 자진 반납)의 조기 중지, 국내·외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구체적인 신입생 모집 방안 추진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학 관계자에 따르면 대학의 정상화뿐만 아니라 지방 강소대학으로의 성장을 위한 구체적인 계획 역시 준비되고 있다고 전해졌다.

재정지원과 함께 대학의 분위기를 개선하고 자신감을 부여하며, 해외 유학생들을 유치해 대학 재정이 자립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박옥수 목사가 설립한 중고등학교를 통한 신입생 지원을 독려해 우수 인재를 선발하여 대학의 위상을 높이는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또한 기업체 등을 통한 릴레이 대학 발전기금 유치와 산학협력단을 통한 각종 사업을 발굴하기 위한 추가적인 계획도 수립했다.

대학의 폐교로 인한 구성원들의 실직에 대한 두려움과 김천시의 경제적 위기 앞에서 새로운 경영진의 출범이 김천대학교와 김천시에 어떤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올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황악신문 #김천대학교

김건영 취재국장 hwangaknews@naver.com

<저작권자 © 황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